양평군장애복지관 '짝꿍'
베스트프렌드 미션 작전에 출품한 사진을 공유하며 심사하는 피옹호인과 시민옹호인. 사진=김경랑

양평군장애인복지관이 지난 10일 물의정원 및 ‘초필당'(초록이 필요한 당신)에서 ‘시민옹호(양평짝꿍)사업’ 상반기 관계 형성 활동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시민옹호인 12명을 비롯해 피옹호인 9명, 사회복지사 1명 등 모두 22명이 참여했다.

‘시민옹호사업’이란 발달장애인과 평등한 관계를 갖는 친구를 맺어주는 사업이다. 지역사회에서 발달장애인이 평범한 일상을 누릴 수 있도록 편들어 주며 응원하는 주민을 ‘시민옹호인’으로 선정한다.

양평군장애인복지관은 지난 2018년부터 매년 교육을 진행해 시민옹호인을 양성하고 있다.

이날 방문한 물의정원은 국토교통부가 2012년 한강살리기사업으로 조성한 48만4188㎡ 광대한 면적의 수변상태공원이다. 자연과 소통하며 몸과 마음을 정화하고 치유하는 자연친화적 휴식공간이다.

이날 참가자들은 수려한 북한강과 초화단지가 아름답게 어우러진 풍광을 즐기며 활동했다.

또한, 양수리 두물머리에 위치한 ‘초필당’은 다양한 다육식물을 경험할 수 있는 친환경 체험학습 공간이다. 참가자들은 이곳에서 다양한 다육식물로 ‘나만의 정원 만들기’ 원예활동도 했다.

양평군장애인복지관 이승민 사회복지사는 “양평 짝꿍(시민옹호사업)은 ‘양쪽 모두 평등한 짝꿍’이라는 뜻으로, 이번 관계 형성 활동 중 복지관 짝꿍(장애인)과 동네 짝꿍(비장애인)이 함께 활동에 참여하며 더욱 긍정적인 관계를 쌓을 수 있다”며, “앞으로도 생활 속, 더 가까운 복지관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자원봉사자 이인순 시민옹호인은 “아카시아꽃 활짝 펴 온 세상이 향 내음에 취하는 5월, 양평군장애인복지관 장애인들과 봉사자가 어우러져 체험 나들이에 참여했다”며, “활동에 여념 없는 조별 파트너들의 표정은 자체가 아름다움”이라고 말했다.

양평군장애복지관
물의정원에서 베스트 프랜드 미션 활동 중인 시민옹호인과 피옹호인. 사진=김경랑
양수리 두물머리에 위치한 초필당에서 시민옹호인과 피옹호인  ‘나만의 정원’을 만들고 있다. 사진=김경랑

20 댓글

  1. 장애인 개개인마다 시민옹호인(봉사자) 분 께서 옹호해
    주시고 , 보호하고 , 관계를 , 돈독하게 하는 장애인복지관
    사업 을 적극 응원합니다 .
    많은 시민옹호인(봉사자)분들이 계시면 ,
    다른 장애인에게도 행복한 도움이 되겠네요 .
    응원 합니다 .

  2. 양평짝꿍들 모두 좋은 추억의 한 페이지가 만들어졌네요. 피로할 때마다 초콜렛 꺼내 먹 듯 그 날을 기억하며 힐링 할 게요. 감사합니다.

  3. 함께 동행은 행복입니다
    불편한 사람도 도우는 사람
    모두 행복하개 만들어 줍니다
    저도 코로나 전에 10여년간
    주간보호세터에서 월요일 마다
    봉사 했던 기억이 나네요

  4. 짝꿍들과 함께라서 더 행복해보이는 친구들~^^햇살보다 반짝이는 미소~시민옹호인과 함께한 시간들 ~친구들이 좋은시간을 보낸 것같아 저에게도 미소가 번집니다~♡

  5. 김경랑 기자님의 기사는 늘 재미있고 유익합니다 양평군은 복지가 잘 되어있습니다 오늘도 장애인들은 체험과 어우러짐으로 인하여 보람되고 행복한 시간을 보내셨겠군요 참여하신 모든 분들께 박수를 보냅니다 그리고 감사합니다

  6. 장애우들과 짝하여 물의 정원
    아름다운 곳에서 시민옹호사업을
    가진 모습을 보니 참 좋습니다
    장애우와 비장애우와의 친구맺기가
    활발해지는 것 같아 희망적입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