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시니어신문 보도 이후 양평군이 새롭게 설치한 야간조명. 거리 전체가 새로운 명소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 사진=박승동
양평시니어신문이 10월 23일 보도한 갈상공원 어두운 밤길. 사진+박승동 기자

양평시니어신문이 10월 23일 보도한 ‘양평읍 남한강 벚꽃길, 야간조명 시급’ 기사 관련, 양평군이 최근 해당 벚꼴길에 형형색색 아름다운 조명을 설치해 공원을 찾는 이들에게 즐거움을 안겨주고 있다.

양평군은 최근 양평시니어신문 보도 이후 밤이면 어두컴컴해 공포심마저 자아냈던 갈상공원 산책로에 화려한 야간조명으로 대체했다.

한 주민은 “갈산공원 산책로는 밤이면 너무 어두워 지나는 것조차 꺼렸던 곳”이라며, “이번에 야간조명을 설치해 새로운 명소로 거듭나 너무 기쁘다”고 했다.

양평군 관계자는 “앞으로 갈상공원 산책로는 더욱 밝은 환경에서 군민들의 산책로 이용수요에 부응할 것이라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