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성당 여성 교우 10명이 매월 첫째주 일요일 성당에서 식사 봉사를 한다.

여성교우들은 아무리 춥고 더워도 120명 정도 연령회 회원들을 위한 10여 종류의 반찬을 만들어 뷔페식단을 차린다.

카톨릭신문에 따르면, 연령회는 본당에 있는 신도들 단체로서 주로 임종하는 사람들과 죽은 이들의 장례, 그리고 유가족들을 위로하고 그들을 위해 기도하는 단체다.

여성교우들은 여름철 뜨거운 주방 열기와 겨울철 찬물에 손담그는 수고도 마다않고 봉사하고 있다.

이정자(젬마) 단장은 “그 어떤 댓가도, 직함도 없는 평신도들의 열의는 칭찬 받아 마땅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