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노인복지관 스포츠댄스 김순여 강사. 사진=임영희
스포츠댄스 수강생들이 수업 시작 전 몸을 풀고 있다. 사진=임영희

양평노인복지관이 시행하는 다양한 프로그램 가운데 스프츠댄스가 인기다.

스포츠댄스를 지휘하는 김순여 강사는 20일 복지관 인근에서 기자와 만나 “내 틀 안에서 벗어나 무언가 알려고 하는 걸 조심스러워 했고, 까칠하다는 이야기도 듣던 차에 스포츠댄스 강사를 하면서 융화를 배우고, 포용을 깨달아 가는 시간들이 행복하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다음은 양평노인복지관 스포츠댄스 김순여 강사와의 일문일답.

Q. 어떤 계기로, 언제  강사를 시작하게 됐나요?

A. 20대 때 에어로빅을 했고, 2004년엔 라인 댄스를 시작했어요. 처음엔 취미로 시작했는데 수업 선생님이 보조 강사를 권하셨어요. 그 계기로 전문적으로 배우고, 자격증을 갖게 되면서 보조 강사를 거쳐 메인 강사를 시작했죠. 2008년부터 양평노인복지관 강사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Q. 강사를 하면서 좋은 점은?

A. 사람들을 만나면서 저의 틀에서 벗어나게 되고 융화하는 걸 깨달은 게 가장 좋았어요. 제 수업이 어떻게 장수하냐는 질문을 받기도 합니다. 제가 인덕이 많은 것 같아요. 회원들과 끈끈하게 관계가 오래 이어집니다. 5년, 10년이 넘게 이어지는 인연들이 많아요. 한 번 만난 인연은 소중하잖아요. 재능기부가 될 수도 있고, 서로 마음을 전하는 것, 인생 선배인 수강생들에게 배우기도 합니다. 그래서 저는 너무 행복하고 감사합니다.

Q. 수업하면서 애로 사항은?

A. 수업이 싱글 댄스가 아니고 더블 댄스라서 수준이 비슷한 짝이 돼야 순조롭습니다. 먼저 익히신 분이 계시고, 이제 막 시작하시는 분들도 함께하는 수업힙니다. 그러다 보니 기준점을 어디에 둬야 되나, 그게 가장 어렵지요. 그래서 먼저 익히신 분들에게 재능기부하시라 부탁드리지요.

Q. 그 동안 수업하면서 기억에 남는 순간은?

A. 현재 95세, 82세 되신 남녀 두분이 오랫 동안 좋은 친구로 지내시는 거예요. 지금은 연로하셔서 수업에 나오시진 않지만, 2010년쯤 두 분이 서로 모르는 사이로 수업에 참여하셨어요. 그러다 2015년 쯤 두분이 친구가 되셨고, 지금도 서로 안부를 물으며 좋은 사이로 지내시고 계십니다.

Q. 앞으로 계획은?

A. 양평노인복지관이 저를 필요로 하고, 제가 건강하다면 지금처럼 오래 행복한 마음으로 회원들과 함께하고 싶습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