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9회 현충일 추념식이 지난 6일 양평읍 갈산공원 내 충혼탑에서 거행된 가운데 추념식에 참석한 참석자들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사진=서안종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이 지난 6일 양평읍 갈산공원 내 충혼탑에서 거행된 가운데 전진선 양평군수가 추념사를 낭독하고있다. 사진=서안종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이 지난 6일 양평읍 갈산공원 내 충혼탑에서 거행된 가운데 전진선 양평군수가 헌화하고 있다. 사진=서안종

[공동취재=서안종·이종철 기자]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이 지난 6일 양평읍 갈산공원 내 충혼탑에서 거행됐다.

이날 추념식에는 6·25 참전용사회, 보훈단체장과 보훈가족, 월남전참전용사회, 상이군경회원과 양평군 공무원, 기관·단체장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오전 10시 전국적으로 울린 사이렌에 맞춰 묵념하고 조국수호를 위해 헌신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명복을 빌었다. 전진선 양평군수의 헌화와 분향을 시작으로 주요 참석자들이 뒤따랐다.

전진선 양평군수는 추념사를 통해 “호국영령을 기리고 받드는 일은 이 시대를 살아가는 군민 모두가 해야 할 일이며, 역사를 바라보는 첫걸음”이라며, “양평군이 국가수호와 국제평화의 성지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독립유공자 공적비를 건립하고, 지평리 전술훈련장에 국제평화공원을 조성하는 등 국가유공자 예우에 정성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