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문화재단이 7월 27일 오후 3시 양평생활문화센터 씨어터 홀에서 ‘별빛물빛 콘서트 in 양평’ 시리즈 7월 공연 ‘오티움’ 공연을 개최한다. ‘오티움’은 ‘내 영혼에 기쁨을 주는 능동적 여가 활동’이란 뜻이다.

이날의 공연은 재즈와 국악의 두 예술가가 만나 관객들에게 위로와 힐링의 음악을 선사한다. 이색적이면서 조화로운 공간인 양평문화재단 씨어터 홀에서 관객들에게 가슴 울리는 위로와 힐링의 음악을 전한다.

이날 공연자인 김율희는 전통음악을 바탕으로 다양한 음악 장르를 넘나들며 활동하는 소리꾼이다. 국가무형문화재 판소리 춘향가 이수자이기도 하며, 평창동계올림픽에 초청돼 판소리를 선보인 바 있다.

서영도는 ‘나는 가수’ ‘팬텀싱어’ 등 주요 인기 방송프로그램에서도 활약하는 국내 최고의 베이시스트다. 대한민국 대중음악 예술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재즈부터 대중적인 음악을 설렵하여 많은 음악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이날 공연은 초등학생 이상이면 누구나 관람 가능하다. 무료공연으로 사전예매가 필수다. 예매는 7월 9일 오전 9시부터 시작한다. 마감은 13일 오후 6시.

예매하기

문의 : 양평문화재단 생활문화팀(031-775-6737)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