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시니어신문이 11월 7일자로 보도한 갈산공원 남한강길 흉물스런 학 조형물. 사진=박승동

양평시니어신문이 보도한 ‘‘양평삶’ 갉아 먹는 갈산공원 쓰레기‘(11월 7일자) 관련, 양평군이 해당 지역에 방치돼 있던 흉물스런 조형물을 처리해 주민들로부터 칭송받고 있다.

양평군은 최근 양평시니어신문 보도 이후 갈산공 남한강길에 방치돼 있던, 흉물스런 학 조형물을 수거했다.

양평군 관계자는 “갈산공원을 이용하는 방문객들의 포토존 역할을 해왔던 만큼 향후 정비해 갈산 나루터의 의미를 이어가는 동시에 방문객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계획”이라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