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꽃정원으로 잘 알려진 세미원에서 두물머리 상춘원 간 배다리가 3년의 공사 끝에 4월 재개통해 시민의 품으로 돌아온다.
보수하기 전 배다리 전경. 사진=양평군

연꽃정원으로 잘 알려진 세미원에서 두물머리 상춘원 간 배다리가 3년의 공사 끝에 4월 재개통해 시민의 품으로 돌아온다. 정식 개통식은 오는 5월 17일 오후 2시 세미원 세한정뜰에서 열릴 예정이다.

배다리는 2012년 7월 31일 목선재질 선박 44척으로 설치된 바 있다. 그러나, 양평군은 2021년 12월, 배다리의 안전문제로 통행을 차단하고, 2022년부터 세미원과 두물머리를 연결하는 200m 구간에 유리섬유강화 플라스틱(FRP) 재질로 제작한 부선 44척을 연결하는 배다리 보수공사를 진행했다.

이번에 재설치한 배다리는 국내 최초로 연중 상시 활용할 수 있는 주교이며, 역사문헌인 주교사절목의 주교도와 노량주교도섭도를 최대한 재현하는 데 주안점을 뒀다.

배다리는 조선후기 정조대왕이 아버지인 사도세자의 묘를 참배하기 위해 한강에 설치됐던 주교를 재현한 것이다. 배 한척은 상류를 향하고 한 척은 하류를 향하도록 해 서로 교차시켜 배치했다. 또한 강안 양 끝에 각각의 홍살문을 세워 왕의 행차에 권위와 경건함을 상징했다.

각 배에는 오방을 상징하는 동물을 그린 오방기, 조선군 오영의 부대를 상징하는 오색의 인기, 군대의 동작을 지시한 팔괘문양의 고초기가 깃대 위에 설치된다.

양평군의 관계자는 ” 배다리 재개통으로 현재 지방정원인 세미원과 남한강 북한강이 합쳐지는 두물머리가 강으로 단절돼 우회하는 불편이 해소될 것”이라며, “연간 50만명 이상의 일반시민이 방문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또한 “다른 지역과 차별화된 관광상품을 개발해 세미원만의 특색있는 전통배다리와 남한강 북한강이 만나는 천혜의 자연환경을 지니고 있는 세미원과 두물머리 일대를 아름다운 명소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5 댓글

  1. 기자님 덕분에 양평에 좋은 소식을 알게 되었습니다^^ 조만간 세미원 배다리에 꼭 방문해봐야겠네요

  2. 우와!!김정주씨 특종입니다~
    알찬 내용이 당장이라도 가보고 싶게 생생하네요.
    신인 기자님이 어찌 이렇게 능숙한 기사를 올리십니까?이런 실력을 자칫 썩일뻔했잖아요.앞으로도 멋진 기삿거리 발굴하시리라 믿습니다.

  3. 예전에 세미원 갔을때 공사중이라고
    보았는데 드디어 완공이 되었네요~
    완공된 배다리 볼겸 조만간 양평 나들이 한번
    가봐야겠어요~
    좋은 기사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