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노인복지관이 8일 설을 앞두고 거동이 불편해 복지관까지 나오시 못하시는 어르신을 찾아뵙는 서비스를 시행했다. 사진=조아란

양평노인복지관은 8일 설을 앞두고 거동이 불편해 복지관까지 나오시 못하시는 어르신을 찾아뵙는 서비스를 시행했다.

사회복지사 1명과 생활지도사 1명이 조를 이뤄 가정 방문을 하면서 후원받은 쌀과 라면, 마스크 등 생필품을 전달했다.

8일 방문한 한 독거 어르신의 환경은 열악했다. 난방비를 아끼려고 창문은 모두 봉한 상태였고, 겨우 생활하는 작은 방 한 칸만 난방이 되고 있었다.

귀가 잘 들리지 않고 다리도 불편한 어르신께 상냥한 인사를 나누던 복지사는 동행한 기자에게 “단차가 큰 화장실이라도 손봐 드리고 싶지만 읍사무소와 예산을 조율하는 과정에 시간이 걸린다”고 말했다.

유난히 눈이 많이 내린 올해 겨울이 지나고 어르신들이 바깥 나들이를 자유롭게 하실 수 있는 따뜻한 봄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는 염원을 담은 동행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