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공사
한국철도공사 KTX 20주년기념 철도문화전이 열리는 문화역 서울284정문. 사진=김경랑
한국철도공사
KTX 20주년 기념 철도문화전 현장. 사진=김경랑

한국철도공사는 3월 29일부터 4월 21일까지 문화역서울284(옛 서울역)에서 ‘KTX 20주년 기념 철도 문화전 2024JOURNEY BEYOND PLUS여정 그 너머’를 전시한다.

전시 키워드는 모든 작품을 통해 공명한다. 플러스를 나타내는 기호 ‘+’는 힘과 향상, 잠재력의 서사로 KTX가 촉발한 장소 간의 물리적인 연결을 넘어 우리의 일상생활에 더해진 가치와 미래에 대한 열망을 상징한다.

이때 KTX는 동서남북을 잇는 교통수단이자 사회와 시간을 이어주는 통합의 수단으로서 탐구된다.

철도박물관 소장품과 기술분야 전시품뿐만 아니라 미디어, 조각, 설치, 사진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10여명의 중진 및 신진 아티스트들이 참여한다.

또한 연계 프로그램으로 KTX브랜드북 ‘달려온 20년, 달라진 대한민국’ 강의를 영상으로 만날 수 있다.

2004년, 국내 최고 시속 300km 열차의 등장이 바꿔놓은 우리의 생활과 문화, 사회 변화상은 물론 한국철도 130년의 전통과 역사 그리고 기술력까지 문화역서울284(옛 서울역)이라는 상징적인 공간에 응축해둔 KTX발전 20년史 그 자체다.

한국철도공사 한문희 사장은 “문화는 향유하는 이가 없으면 생명력을 잃습니다. 긴 시간 동안 코레일과 KTX를 사랑하고, 또한 이번 전시회를 찾아주신 모든 분들이 우리 철도 문화 콘텐츠에 숨을 불어넣어 주셨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전시는무료이며 관람 장소는 문화역서울284이다. 관람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이전 기사1회 용품 줄이기 앞장선 양평군청 직원들
다음 기사양평군통합복지관, ‘명달리의 봄 이야기’ 그림전시회
우연한 기회가 주어져,양평시니어기자단 양성교육과 수습기간을 마쳐 양평시니어신문의 일원이 되어 큰 자랑으로 여기며,소중하게 가꿔 나가겠습니다. 기자의 존재 이유 중 가장 큰 부분은 세금 내는 대상자들의 안녕과 복리증진, 법으로 합의된 공무를 충실히 하는지 감시하고 견제하는 기자로 본연의 임무를 먼저 생각하는 군민의 눈과 귀 입을 대신하여 오직 군민의 알 권리를 위해 갖은 시기와 조롱,압박에 굴하지 않는 소신을 관찰 시키겠습니다. 살고 있는 양평, 노년에 마음껏 평생 즐길 수 있는 여가 활동을 열심히 참여하여, 건강하고 활기찬 노후 생활을 누릴 수 있는 모두가 행복한 삶을 추구하며 살아갈 수 있는 양평이길 바랍니다.

8 댓글

  1. 좋은 정보인것 같습니다.
    기회가되면 전시관람 하겠습니다 .
    유익한 정보 감사합니다 .

  2. KTX 개설이 어느새 20주년을 맞이하게 되었군요
    강 축하!!! 드립니다
    다양한 기념 전시회에 여건이 된다면 방문하고 싶네요
    그야말로 동서남북 생활권이 1日로 가능하니
    이 얼마나 좋은 시대에 우리가 살고 있는지
    행복이 절로 솟아나는군요
    지난주엔 우리 막내 며늘하고 양평 출발 강릉에서 회 한사라에 커피 한모금으로 바다 바람에 힐링 100% 충전하고 저녁은 양평에서 해결하니
    초고속 시대를 실감하였네요
    다양한 정보에 ktx 행사까지 알게 해주신
    우리 기자님 😊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