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통합복지관
양평군통합복지관 1층 로비  '명달리의 봄이야기' 작품들. 사진=김경랑
양평군통합복지관
양평군통합복지관 1층로비’명달리에 봄이야기’작품들 전시 사진=김경랑

양평군통합복지관은 4월 7일까지 ‘명달리의 봄 이야기’ 작품 전시회를 개최한다.

양평군 서종면 명달리에 사는 18명의 어르신들이 지난해 12월부터 3개월간 진순덕 화백(한국미술협회 이사)에게 매주 1회, 수채화 지도를 받고 생애 첫 작품으로 완성한 그림들이다.

미국 그랜마 모제스(1880~1961)는 78세에 그림을 시작했고, 영국 로즈 와일리는 중년에 입문해 70대에 유명하게 된 화가다. 한국 양평 명달리에도 18명의 늦깎이 화가가 있다. 최연소 66세에서 최고령  88세 화가들이다.

당초 명달리 마을회관에 전시된 어르신들 작품들이 양수리 양평군통합복지관으로 초대돼 전시하던 중 주민들의 반응이 너무 좋아 4월 7일까지 양평군통합복지관 1층 로비에서 전시회를 연장하게 됐다.

‘명달리 봄 이야기’ 이윤희(79) 어르신 화가는 “잠이 안온는 밤이나, 새벽에 불현 듯 눈이 떠지면 저절로 캔버스와 붓이 있는 곳으로 가게 된다”며, “이런 색깔을 입혀볼까, 저런 그림을 넣어 볼까 하다 보면 어느새 한 두시간이 훌쩍 지나간다. 내 안에 이런 감성이 있었던가 놀라움을 경험하는, 그 즐거움은 큰 행복”이라고 말했다.

홍성숙(74) 어르신 화가는 “불면증을 걱정하지 않게 됐다. 붓과 놀 수 있는 시간이라 생각하면 피곤하지가 않다. 몇 번  칠하다 보면 잠이 온다”며, “초등학교 때 크레파스로 그림을 그린 이후 처음 붓이란 것을, 물감이란 것을 접했다. 색깔을 입힐 수있는 내가 놀랍다”고 밝혔다.

문승자(88) 어르신 화가는 “그림을 그리고 있으면 마음이 따뜻해지고, 차분해지고, 기분이 좋다”며, “손이 떨려 글자도 삐뚤빼뚤하던 내가 붓을 잡고 색칠을 하면 어느새 마음은 아득히 그리운 곳에 가 있다”고 전했다.

이전 기사한국철도공사, KTX 20주년 기념 철도문화전
다음 기사세미원 송명준 대표, “두물머리 포함 국가정원 추진”
우연한 기회가 주어져,양평시니어기자단 양성교육과 수습기간을 마쳐 양평시니어신문의 일원이 되어 큰 자랑으로 여기며,소중하게 가꿔 나가겠습니다. 기자의 존재 이유 중 가장 큰 부분은 세금 내는 대상자들의 안녕과 복리증진, 법으로 합의된 공무를 충실히 하는지 감시하고 견제하는 기자로 본연의 임무를 먼저 생각하는 군민의 눈과 귀 입을 대신하여 오직 군민의 알 권리를 위해 갖은 시기와 조롱,압박에 굴하지 않는 소신을 관찰 시키겠습니다. 살고 있는 양평, 노년에 마음껏 평생 즐길 수 있는 여가 활동을 열심히 참여하여, 건강하고 활기찬 노후 생활을 누릴 수 있는 모두가 행복한 삶을 추구하며 살아갈 수 있는 양평이길 바랍니다.

18 댓글

  1.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말처럼 배움과 열정에는 무엇도 따를 수 없죠 멋져요~ 저희 맘에도 봄이 전달되는 것 같아 좋습니다.

  2.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말처럼 배움과 열정에는 무엇도 따를 수 없죠 멋져요~ 저희 맘에도 봄이 전달되는 것 같아 좋습니다.

  3. 서부 통합복지관이 —
    명달리 어르신들께서
    그동안 갈고 닦은 솜씨로
    “명달리 봄 이야기” 수채화 전시로
    너무 예쁨니다.
    아름다운 노후—🎈🎈🎈
    축하드립니다.👏👏👏
    김경랑 기자님 항상 애 쓰십니다~🥰

  4. “명달리 봄 이야기”
    어르신들의 작품이야기는 듣는 이에게 따뜻함이 저해지는 군요
    참으로 멋진 시간들을 만들고 계신
    작가님들 제 1회 “명달이 봄 이야기”로 행복함이 담겨있는 전시화를 축하드립니다.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5. [ 명달리의 봄 이아기 ]
    제목부터 설례임을 안겨 줍니다

    어느새 우리 곁으로 예고없는 봄이 다가오고 있음을 알리는 전시 작품에 박수 드립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