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군면 레포츠센터에 조성된 맨발 걷기 황토길. 사진=이종철

전국적으로 맨발 걷기 열풍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양평군이 관련 시설 조성에 팔을 걷어 붙였다.

양평군은 군내 12개 읍면에 맨발 걷기 길을 빠짐없이 1개소 이상 설치한다고 밝혔다. 맨발 걷기 열풍에 대응, 생활 속 가까운 곳에 조성해 주민들의 접근성을 높이는 것이 핵심이다.

지난해 ‘양평군 맨발 걷기 활성화 지원 조례 제정(의원 발의)’을 시작으로 쉬자파크와 등산로를 연결한 장거리 맨발 걷기길 조성, 물소리길 내 맨발 걷기 좋은 길을 지정하는 등 맨발 걷기 활성화를 위한 행정적 준비를 마친 상태다.

현재 양평군은 쉬자파크(양평읍 백안리)와 도곡리 선형 공원(양평읍 도곡리), 개군 레포츠 공원(개군면 하자포리) 등 6개소의 맨발 걷기길을 공식적으로 운영, 관리하고 있다. 산책로, 공원, 마을 공터, 하천 등을 이용해 신규 조성하거나 보강할 예정이다. 이달부터 내년 상반기까지 추가 13개소를 발굴,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신규 조성이 완료되면 맨발 걷기길 지도를 제작, 배포할 예정이며, 현재 운영 중인 맨발걷기길은 양평 관광 홈페이지나 양평톡톡을 통해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전진선 양평군수는 “먼저 주민들이 쉽게 접할 수 있도록 읍면마다 하나 이상 길을 조성하여 관리하고 점차적으로 제반 시설을 확충해 나갈 계획”이라며, “한 장소에 편중되면 위험하니 가까운 맨발 걷기길을 찾아 이용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