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토길 맨발 걷기. 사진=서안종
산중 옛길 맨발 걷기 입구. 사진=서안종
맨발 걷기 효과. 사진-서안종
맨발 걷기 후 세족장. 사진=서안종

양평군 강상면 화양리 산중 옛길에 황토길 맨발 걷기가 인기를 끌고 있다.

강상면 화양리 사슬고개 황톳길은 앵자지맥 양자산 줄기의 높고 깊은 산세로, 옛날 산적들이 살았던 심산 계곡이며, 물 맑고 공기 좋은 청정지역이다.

황톳길을 걷고 있던 한 주민은 “이곳의 특징은 활엽수와 침엽수림이 울창하고 피톤치드가 많아 산림욕 효과가 탁월하고, 성인병 치료와 등산 효과가 있다”며 “각종 성인병과 암 환자들이 큰 효과를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 주민은 “말기 전립선암 환자에다 척추까지 전위된 서울대 박성태 교수가 황톳길 걷기로 3개월 만에 기적적으로 완치됐다”고 강조했다.

강상면 맨발걷기 동호인 500여명이 활동하며 건강에 큰 효과를 보고 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