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읍 신애리를 관통하는 도로에 인도가 없어 주민들이 큰 위험을 감수하고 있다. 사진=강은선

양평읍 신애리를 관통하는 도로에 인도가 없어 주민들이 큰 위험을 감수하고 있다.

신애리는 양평에서 옥천 방향으로 가는 도로를 가운데 두고 나뉘어 있다. 이 때문에 경로당이나 마을회관, 노인회관을 가려면 도로를 따라 걸어가야 한다.

문제는 이 도로에 정상적인 인도가 없어 매우 위험하다는 점. 대부분 어르신들로 구성된 주민들은 이 도로를 따라 이동할 때마다 교통사고 위험을 감수해야 한다.

한 주민은 “인도가 너무 좁아 어르신들이 위험을 무릅쓰고 사용하는 것을 볼 때마다 마음이 조마조마하다”며, “농지가 도로 건너에 있기도 해 밭이나 논으로 이동하는 주민들의 안전도 염려된다. 특히, 최근 교통량이 늘어나고 행락철이 되면 불어나는 차량에 인도가 없는 신애리 주민들의 안전이 걱정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