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치운 양평역 2번 출구 앞. 사진=김경랑

양평시니어신문이 1월 2일 보도한 ‘눈비 범벅 진흙탕 같은 양평역, 주차장까지 ‘아슬아슬’’ 기사와 관련, 다시 눈이 내린 9일에는 말끔히 제설작업이 완료돼 시민 불편을 덜었다.

본지는 2일 눈이 녹아 진흙탕 같은 양평역 2번 출구~주차장 가는 길을 지적한 바 있다. 당시 인도는 전날 쌓인 눈과 비로 범벅이 됐으나 제대로 치우지 않아 신발 위까지 젖을 정도였다. 양평역을 이용한 시민들은 주차장까지 걸어가는 데 큰 불편을 겪어야 했다.

본지 보도 이후 1월 9일 오후 다시 눈이 쌓였지만 말끔히 제설작업이 이뤄져 불편을 덜었다.

한 이용객은 “양평역 관계자들이 이번엔 쌓인 눈 처리를 신속하게 해주셔서 전철 이용에 불편함이 없었다”며, 역 관계자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1월 2일 보도 당시 눈과 비가 섞여 진흙탕 같았던 양평역 2번 출구 앞. 사진=김경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