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첩간 갈등을 해학적으로 표현한 미얄영감 할미춤. 사진=강연옥
회심곡 ‘부모님 은혜”와 경기민요 뱃노래 공연. 사진=강연옥

양평군노인복지관(관장김남규)은 12일 오전 10시부터 11시30분까지 지하1층 대강당에서 국가무형문화재 강령탈춤 공연을 마련했다.

강령탈춤은 황해도 강령지방에서 유래된 마당놀이 탈 가면 놀이다. 인간문화재 송용태 씨가 사회를 맡아 진행했다.

이날 공연은 잡귀를 쫓는 의식무로 용맹성을 표현한 사자춤 공연으로 시작됐다. 처첩간 가상과 젊음을 상징하는 춤으로 강령탈춤 중 가장 활발한 춤사위로, 해학적 공감을 준 ‘미얄영감’, ‘할미춤’ 공연이 이어졌다.

이어 도약하는 남성의 기상과 젊음을 상징하는 신나는 춤사위 ‘말뚝이춤’, 부모님 은혜에 대한 회심곡, 잡귀를 쫒는 의식 ‘상좌춤’, 경기민요 노랫가락 ‘창부타령’ ‘뱃노래’ 등 흥겨운 가락으로 공연이 끝났다.

공연이 끝난 후 인간문화재 송용태 씨는 “복지관 신축건물을 공사 중이라고 들었는데, 7월쯤 기회를 만들어 공연을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어르신들은 얼씨구~ 좋다, 어야디야 등 추임새로 흥겨운 공연을 즐긴 후 “찾아가는 문화 공연이 정말 고맙다”고 말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