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백산
제31회를 태백산 눈꽃축제 작품들. 사진=박인순

양평시니어기자단이 26일 올해로 31회를 맞은 태백산 눈꽃축제 현장에서 MT를 진행했다.

양평시니어기자단은 이날 하루 5000톤의 물이 샘솟는 낙동강 발원지 황지연못은 상지, 중지, 하지로 구분되는데, 둘레 100m인 신비한 연못을 둘러봤다.

강원도 대표 겨울축제인 태백산 국립공원 당골광장 눈축제장에서는 대형 눈조각품을 감상하는 사람들과 얼음으로 만든 이글루 카페에서 따뜻한 커피로 몸을 녹이는 많은 관광객들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올해 주제는 ‘지금, 여기, 태백’이며, 다채로운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되고 있다.

기자단은 석탄박물관도 관람하면서 잠시 근현대사 속 산업역군이었던 광부들의 삶을 생각해보는 시간도 가졌다.

여행의 마무리는 새롭게 단장한 분천역 산타마을에서 잠시 젊은 날의 동심으로 돌아가는 즐거움을 경험했다.

양평시니어기자단 박승동 단장은 “이번 설국투어는 새해 기자 단원들의 우의와 단결를 도모해 큰 발전 계기을 마련한 아름다운 여정이었다”며,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소중하고 가슴 따뜻한 뜻깊은 이야기를 품은 여행이었다”고 평했다.

태백산 눈꽃축제 문의 : 태백시 문화재단(033-553-6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