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 회원들이 개군면 제설 차고지에서 수거된재활용 자원을 분리하고 있다. 사진=임영희
수거 된 고철이 개군면 제설 차고지에 쌓여 있다. 사진=임영희
개군면 새마을회 임원진.사진=임영희

새마을회는 1974년 관에서 시작돼 1980년 민으로 넘어온 자원봉사단체다. 양평군 12개 면 가운데 개군면은 20개의 리로 구성된다. 지난 3월말, 개군면 제설 차고지에서 수거한 재활용 자원을 분리작업하는 개군면 새마을 회원들을 만났다.

며칠 후 기자는 다시 개군면 복지관에 있는 개군면 새마을회 사무실에서 정국현 회장, 새마을회부녀회 황보숙 면회장 등 임원진을 만나 궁금증을 풀었다. 새마을회 전미영 총무는 ’23년 함께한 시간들’이란 제목의 영상 자료를 통해 새마을회의 활동을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했다.

다음은 개군면 새마을회 임원진과의 간단한 일문일답.

Q. 개군면 새마을회가 주로 하는 일은?

A. 새마을회는 23년 동안 경로잔치, 산수유 축제 음식하기, 추석맞이 별식 나눔과 전 판매, 재활용 쓰레기 수거, 승강장 청소, 폐비닐 수거, 자두나무 심어 탄소중립 실천하기, 감자심기, 들깨 모종 붓기, 김장 나눔 봉사, 산타 선물 전달하기 등 많은 일들을 진행했습니다.

Q. 운영을 위한 수입원은?

A. 회원들이 연회비를 내고 있고, 농산물을 심어 판매하는 한편, 재활용 자원도 수거·판매해 수입원을 만들고 있습니다.

Q. 회원 자격요건은?

A. 마을 부녀회장, 리 지도자, 퇴임하신 광역 지도자들입니다.

Q. 모임 횟수는?

A. 매월 기본 1회에서 필요에 따라 5~6회 정도 모여 그때 그때 필요한 일들을 합니다.

Q. 전하고 싶은 말씀은?

A. 새마을회는 1980년 관에서 민간으로 넘어 왔습니다. 간혹 정치적인 단체로 생각하시는 분들이 있습니다. 정치와는 무관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