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성인 1명이 1년간 마시는 커피의 양은 353잔(KB금융경영연구소, 2018년 기준), 세계 평균 132잔에 비해 약 3배에 달한다. 커피 소비가 많다보니 마시는 소비자만큼 공급자도 많다.

양평군장애인복지관도 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커피에 편승했다. 장애인들에게 더 다양한 일자리를 제공하고, 주민들에게 더 맛있는 커피를 제공하기 위한 사업, 바리스타 교육이다.

양평군장애인복지관은 양평군 후원으로 지난 2일 양평군장애인복지관 3층 강당에서 바리스타 교육 ‘달 보드 레’ 7회 졸업식을 가졌다. 바리스타 2급 5명 ,바리스타 1급 아트 3명 등 8명의 수험생 전원이 합격했다.

이번 바리스타 교육을 진행한 민민자 강사는 2018년부터 양평군장애인복지관에 바리스타 교육반 개설 이래 매년 교육생을 배출하고 있다.

다음은 민민자 강사와의 일문일답.

Q. 바리스타, 어떻게 시작하게 됐나요?
A. 바리스타 전에는 융착기(두 개의 물체를 다양한 방식으로 결합시키는 기계) 업체에서 3~4년쯤 캐드(컴퓨터 활용 설계) 작업을 했습니다. 회사가 어려워져 퇴직 후 선물로 들어온 커피를 마시게 됐는데, 향이 너무 좋아 호기심이 발동했죠. 커피에서 어떻게 이런 멋진 향이 나는 지 궁금해 커피 교육을 받게 됐습니다.
자격증을 취득하고 매장 근무를 하다, 월드바리스타협회 모집광고를 보고 입사했습니다. 바리스타, 라테아트 교육 등 전반적인 일을 하다 퇴사 후 프리랜서로 전환했죠. 이후 장애인복지관, 대안학교, 평생교육원 등에서 바리스타 교육 강사로 일하는 중입니다.

Q. 바리스타, 어떻게 이해하면 좋을까요?
A. 이탈리아어 ‘바리스타( barista) 또는 커피 전문가는 에스프레소 커피를 중심으로 커피에 대한 높은 수준의 경험과 지식을 갖고, 원두 로스팅, 갈이, 커피 추출, 라테 아트 등 전문적으로 커피를 만들어내는 일을 하는 사람을 말합니다.

Q. 바리스타 공부를 하면 어떤 장점이 있을까요?
A. 바(bar)에서 모든 일을 해야 하는 사람이므로 기계 다루는 방법, 에스프레소 추출하는 방법, 카페메뉴를 어떻게 만드는지 등을 배우기 때문에 업체에 지원했을 때 바로 일을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Q. 해마다 양평군장애인복지관에서 수업하시는데, 그들과 함께 그리는 꿈이 있으신가요?
A. 생커피콩으로 커피 묘목도 키워서 열매가 맺으면 따서 함께 로스팅도 해보고 싶고, 카페체험도 함께 하고 싶고, 기회가 된다면 커피 생산지를 함께 가서 체험도 하고 싶습니다.

Q. 마지막으로 자격증을 취득한 바리스타 회원에게 바라시는 점은?
A. 열심히 공부해서 자격증을 취득하셨으니, 꼭 취업하셔서 매장에서 근무하셨으면 좋겠습니다. 멋진 바리스타가 되시길 바랍니다.